융합과 통합의 시대-이상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

최고관리자 0 494

 

융합과 통합의 시대-이상호 한국건설산업연구원장

 

출처 : 서울경제   2017년3월27일

http://www.sedaily.com/NewsView/1ODJ97VAQQ

 

4차 산업혁명시대에는 기술만 중요한 게 아니다.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업종이나 업역 간의 ‘융합과 통합’이 특히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연관된 분야 간 협력이 필수적이다. 건설산업에서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우리 건설산업은 산업화 초창기의 낡은 시스템을 탈피하지 못하고 있다. 건설문화도 후진적이지만 건설제도도 시대착오적이다.

예를 들어보자. 건설산업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를 열어갈 중요한 기술의 하나는 ‘건축물 정보 모델링(BIM)’이다. BIM은 건축물의 기획단계부터 설계·시공·유지관리 단계에 이르는 사업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3차원 정보모델이다. BIM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건설사업 참여자들이 협력해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이미 오래전부터 외국에서는 BIM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먼저 시공해봄으로써 실제 시공과정에서 오류를 줄이고 공사기간을 단축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 건설공사 발주방식도 사업 단계별로, 혹은 시설물별로 제각각 분리해서 발주하기보다 통합 발주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통합발주를 통해 다양한 사업참여자들이 협력하는 것이 더 나은 성과를 창출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BIM의 활용이 저조하고 성과도 낮다. 그 이유 중 하나는 아직도 기획은 발주자가, 건축설계는 건축설계업체가, 시공은 건설업체가, 유지관리는 관리업체가 따로따로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실질적인 통합관리시스템의 구축이 어렵다는 사실과 연관된다. 특히 건축설계업은 건설업체가 겸업할 수 없기 때문에 설계단계에서 설계업체와 건설업체 간의 협력은 기대하기 어렵다. 시공단계에서 전기·통신공사는 토목·건축공사와 분리발주가 의무화돼 있기 때문에 전기·통신업체와 건설업체 간의 협력도 어렵다. 최근에는 기계설비나 소방공사도 전기·통신공사처럼 분리발주해달라는 요구가 제기되고 있다.

건설사업의 단계별·기능별로 업종을 구분하고 겸업을 금지하거나 분리발주를 의무화하는 제도는 산업화 초창기의 ‘분업과 전문화’ 논리에 기반하고 있다. 민간기업의 규모가 작고 역량이 취약하다 보니 이것저것 다 하지 말고 전문 분야 하나를 맡아서 ‘한 우물’을 파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은 4차 산업혁명시대다. 앞으로는 ‘융합과 통합’ 논리에 기반한 건설산업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 기술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칸막이 식 건설업역 규제를 타파하고 통합발주를 확대해야 한다. 그렇게 해야 설계-시공-유지관리업체 간에 유기적 협력이 가능하고 시공만 담당하는 건설업체도 설계와 유지관리를 포함한 종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분업과 전문화’에 기반한 산업화 초창기의 낡은 시스템과 하루빨리 결별해야 한다. 
 

출처 : 서울경제   2017년3월27일

http://www.sedaily.com/NewsView/1ODJ97VAQQ

 

Comments